• 카카오스토리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마을소개

구계리(九溪里)

(구계, 보름, 寶林(보림)) 9개의 내와 골짜기가 있어 구계리라 하였으며 이 골짜기에 보림사 등 9개의 절과 8개의 암자가 있어 보림이라 했는데 일제 시에 구계리로 개칭되었다. 三災九難(삼재구난)이 없는 곳이라 전해와 6.25 동란 때도 피난지였다.

교리(校里)

영산향교가 있는 마을이므로 교리라 한 것이다. 영축산성을 오르는 입구는 영산신씨(靈山辛氏)의 오랜 세거지로 시조를 모시는 대종실이 있다. 신씨 부호의 옛 영화를 말해주는 전통 한식 기와집이 많아 옛 가옥의 배치와 건축 양식을 연구하는 이들의 좋은 자료가 되고 있다. 행정리로는 교리 1개가 있다.

성내리(城內里)

영산읍성(靈山邑城) 안이라 하여 성내리(城內里)라 불리어진다. 성안에는 영산현의 관아가 있었는데 한일합방과 해방 등 격동기를 거치는 동안 성벽과 관아의 건물들은 거의 훼손되어 버리고 그 터만 남아 있다. 조선시대 시작된 5일장이 오래전부터 시작되어 상거래의 중심지로 발달된 곳이다. 행정리로는 성내리 1개가 있다.

동리(東里)

영산성의 안을 성내리, 성의 바깥을 성외리(城外里)라 하였는데 조선 후기에 와서 성외리가 큰 마을로 발전하자 이를 동, 서로 나누어 동동, 서동으로 불리어졌고 후에 동리와 서리가 되었다. 영산면사무소가 있으며, 행정리로는 동리 1개가 있다.

서리(西里)

영산읍내의 성외리 중 서쪽에 있는 마을이므로 서리(西里)라 하였다. 전에 면사무소가 있었던 일대로 못 가운데 5개의 섬과 항미정(抗眉亭)이 있어 경치가 아름다운 연지(硯池)못이 있다. 행정리로는 서리 1개가 있다.

죽사리(竹紗里)

죽전리(竹前里)와 사라리(紗羅里) 두 마을이 1914년 군면폐치분합에 따라 합하여진 것이다. 이때 죽전의 죽(竹)과 사라리의 사(紗)를 합해 죽사리(竹紗里)가 되었다. 행정리로는 죽사1구, 죽사2구 2개로 나뉜다.

신제리(新堤里)

영산면의 허리 부분으로 남북은 도천면과 계성면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임진왜란 직후에 판 못 아래에 있는 마을이므로 새못(新堤)이라 불리었다. 행정리로는 신제1구, 신제2구, 신제3구 3개로 나뉜다.

월령리(月嶺里)

넓은 들판을 안고 있는 큰 마을인 월령리는 1914년 당포리를 합하여 월령리가 되었다. 마을이 76.3m 높이의 산 둘레에 형성되어 있으며 이 산이 마치 달처럼 둥글게 생겨 ‘달의 산’이란 뜻의 ‘달재, 다재(月嶺)’로 불리었다. 행정리로는 월령1구, 월령2구 2개로 나뉜다.

봉암리(鳳岩里)

1914년 작포(鵲浦)와 둔암(屯岩)이 합하여져 두 마을의 글자를 하나씩 따서 마을 이름으로 삼았다. 그런데 작포의 ‘까치 작(鵲)’이 어렵고 한자 획수가 많으므로 같은 새 종류이며 까치보다는 봉황새가 더 좋다하여 ‘봉새 봉(鳳)’을 사용하여 봉암리(鳳岩里)가 되었다. 행정리로는 작포, 둔암 2개로 나뉜다.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 일부자료 제외)

담당부서
영산면 총무담당(☎ 055-530-6901)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조사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