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마을소개

오호리(五湖里)

오호리(五湖里)는 신라시대 이후 오가이향(烏加伊鄕)이 있었던 곳이다. 오가이향이 있었으므로 ‘오가리(烏加里)’라고도 불렀는데, 낙동강이 남지에서 동으로 흘러와 여기에서 오고당하게(오그라드는 모양의 이곳 지방말) 약간 동남으로 굽어 들면서 흐르는 형세에 따라,‘오고당-오고랑-오구랑-오가리’로 변한 것으로 추측된다. 오가리는 1914년 내동과 외동 등을 합하여 오호리로 개칭되었는데 이 역시 이 일대에 다섯 개(법사지, 앞늪, 새앙개, 복숭늪, 연지늪)의 큰 늪이 있어 다섯 개의 늪이라는 뜻의 ‘오호리(五湖里)’가 되었다고 한다. 행정리로는 외동, 내동, 신촌 3개로 나뉜다.

증산리(曾山里)

증산리(曾山里)는 길곡면사무소가 있는 마을로 면사무소 외에 길곡초등학교, 부곡파출소 관할 길곡 치안센터, 우체국, 길곡농협 등 기관들이 다 이곳에 있다. 증산리의 ‘曾’은 ‘시리뫼(시루 뫼, 증산, 甑山)’에서 비롯되었다. 시리뫼는 북쪽에 있는 산으로 생김새가 둥글고 정상이 편편하여 마치 시루떡을 쪄먹을 때 쓰는 시리(시루)처럼 생겨서 붙여진 이름이다. 시리는 시루의 이곳 지방 말이며 시리뫼의 아래이므로 동네 이름을 ‘시리밑’이라 부르던 것을 한자로 「甑山」으로 훈차하여 썼는데 일제강점기 때‘시루 증(甑)’을 쓰기가 불편하여‘曾’으로 바꾸어 쓴 것이다. 행정리로는 하내, 증산, 금곡 3개로 나뉜다.

길곡리(吉谷里)

남북으로 길고 좁게 뻗은 긴 골짜기로 된 길곡리(吉谷里)는 ‘길다’의 음차 ‘吉’이 쓰인 것으로 ‘긴 골’이라는 뜻이다. 고려 말 이부감이라는 전직 고관이 살게 되면서 ‘칭이실’을 뜻하는‘기곡(箕谷)’으로 조선시대 동안 바꾸어 불리었고 조선말에 한자 획수가 적고 그 뜻이 좋은‘길곡(吉谷)’으로 도로 개칭하여 불리게 되었는데 이는 신라 고려 시대 때의 ‘길곡부곡(吉谷部曲)’에서 온 것이다. ‘칭이실’은 골짜기가 칭이(키의 이곳 지방말) 모양으로 생겨 붙여진 이름이고 칭이 안쪽인 상길(上吉)은 부자가 많고, 바깥쪽인 중길(中吉)은 빈동이라는 속설이 있다. 행정리로는 상길, 중길 2개로 나뉜다.

마천리(馬川里)

마천(馬川)은 ‘마내, 말내’이니 ‘마(馬)’는 고유어 ‘마’의 음차로 보이며, ‘마’는 ‘남쪽 남(南)’의 고훈(古訓)으로 남쪽 바람을 마파람이라 하는 것과 같이 ‘마내’의 ‘마’는 남쪽을 뜻하는 의미이다. 또한‘川’은 ‘내’로 이는“사람이 사는 터”를 말하니 마천은 ‘남쪽 고을, 남쪽 마을’이란 뜻이다. 예부터 마천리에도 마천부곡(馬川部曲)이 있었으며 괘방산, 사창고개, 강태봉(홍태봉) 자라등으로 잇는 능선과 동쪽으로 골짜기 너머 청암산 일대에서 오래전부터 구리가 생산되는 광맥이 뻗어 있으므로 마천부곡에 구리 생산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집단적으로 거주하였으리라 추측한다. 행정리로는 북마, 신덕, 아동 3개로 나뉜다.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 일부자료 제외)

담당부서
길곡면 총무담당(☎ 055-530-7021)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조사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