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적으로 양극성 장애라고도 불리는 조울증은 조증과 우울증 증상이 교대로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기분, 에너지, 생각과 행동에 극단적인 변화가 특징입니다. 양극성장애를 조울증이라고 하는 이유는 기분이 조증(상승한 상태), 우울증(가라앉은 상태)의 양극단 사이에서 변화하는 특정적인 증상 때문이며, 이러한 기분변화는 수시간, 수주 또는 수개월간 지속되기도 합니다.

조울증 예방사업
조울증 내용
증상 조증상태의 증상
  • 신체적인 행동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활동 및 에너지가 증가한다.
  • 기분이 고조되고, 과도하게 낙관적이 되며 자신감이 넘친다.
  • 쉽게 짜증을 내며, 공격적인 행동을 보인다.
  • 피곤을 느끼지 않으며 수면욕구도 줄어든다.
  • 충동적이 되며, 판단력이 떨어지고, 주변 일에 쉽게 주의가 끌린다.
  • 음주운전, 과속, 정상적이지 않은 과도한 성관계 등 무책임한 행동을 한다.
  • 증상이 심한 경우, 환각을 경험하고 망상에 사로잡히게 된다.
우울증 상태의 증상
  • 슬픔이 지속되거나 이유없이 눈물이 난다.
  • 식욕이나 수면습관의 큰 변화가 생긴다.
  • 짜증 혹은 화를 내거나, 걱정, 불안 증상이 나타난다.
  • 염세적으로 되고 매사에 관심이 떨어진다.
  • 기운이 없게 느껴진다.
  • 죄책감이나 자신이 쓸모없다는 자책감에 빠진다.
  • 집중력이 떨어지고 우유부단해진다.
  • 이전에 즐기던 일이 재미가 없어지고, 사회생활이 줄어든다.
  • 이유없이 여기저기가 아프다.
  • 죽음이나 자살에 대한 생각을 반복적으로 한다.
치료 약물치료 조증과 우울증에 모두 작용을 하는 기분 안정제의 복용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때로는 입원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재발의 경험이 있는 경우 예방을 위하여 약물의 유지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정신치료 재발을 초래하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생활사건이나 스트레스 요인을 인식하게 도와주며, 병으로 인해 낮아진 자존감이나 대인관계의 문제, 직업상의 문제와 자살사고에 잘 대처할 수 있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지속적인 정신치료가 필요합니다.

담당부서
보건소 정신보건담당(☎ 055-530-6283)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조사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