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ponia nippon. 이것은 따오기의 학명이다.
학명은 속명과 종명으로 이루어지는데, Nipponia속으로 분류되는 종은 단 1종, 따오기뿐이다. 그러나 ‘일본’이라는 이름을 가진 따오기는 수렵 등으로 인하여 오래 전에 자취를 감추었고 1981년 니이가타현 사도섬에서 포획된 5마리를 마지막으로 일본의 산과 들에서 모습을 감추었다. 일본 환경성의 일본판 레드 리스트에서는 야생 절멸(EW)로 분류되어 있다.

일본의 따오기 개체수 변화

일본의 따오기 개체수 변화 No. of wild crested ibis,
No. of crested ibis under breeding이미지크게보기

자료출처 : Tsuneo Sekijima, Niigata University

우리나라와 달리 일본에서는 번식을 하는 텃새인 따오기는 훗카이도에서 오키나와에 이르기까지 하늘을 뒤덮을 만큼 흔한 새였다고 하는데, 19세기 말부터 깃털을 사용하기 위한 남획과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격감했다.
1892년 "수렵에 관한 규칙"으로 33종의 보호새가 정해지지만, 따오기는 제외되었다(1908년 포함됨).
1920년대에는 멸종된 것으로 추정되어 1927년에는 사도 지청이 현상금을 걸고 따오기를 찾아 나서 1931년 니이가타현 사도섬에서 27마리가 발견되면서 1934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고, 1939년 이시카와현 노토에서 17∼18마리의 따오기가 확인된다.(1930년대에는 이시카와현 노토에 5∼20마리, 니이가타현 사도섬에 60∼100마리가 서식하고 있었다는 자료도 있음)
1952년 조사 결과 니이가타현 사도섬에 총 24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특별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1960년에는 국제보호조류로 지정되었고, 사도에서는 마을에서 먹이를 공급하거나(1959년) 나라에서 따오기의 서식지를 국유림으로 사들이는(1965년) 등 많은 노력을 했지만, 따오기는 둥지를 큰 나무 위에 튼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번식지의 산림을 소홀히 관리했다. 뿐만 아니라 번식지에서도 제한 없이 농약과 제초제를 마구 살포했다.
결과적으로 따오기의 먹이는 줄어들기 시작하였고, 따오기의 몸도 농약으로 오염될 수밖에 없었다.

1967년 1월 사도섬 니보무라에 따오기 보호 센터건설하면서 포획된 따오기들을 이 곳으로 옮겨 사육하기 시작했으며, 1968년 7월에는 우에노 동물원, 이노카즈라 자연 문화원, 다마동물공원에서 따오기 보호 소위원회를 설치해 따오기의 인공 사육에 협력했다.
1970년대 후반에는 10마리에 못 미치게 되었고(1967년 사도에 11 마리, 이시카와현에 한 마리 남은 것이 확인되었다는 자료도 있음), 더 이상 야생상태에서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일본 정부는 세계야생동물기금(재단)의 지원을 받아 1979년 11월, 드디어 모든 따오기를 생포하여 인공번식을 시도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에 따라 1980년 12월부터 1981년까지 들에 생존하는 마지막 따오기 5마리를 모두 생포하여 인공번식을 시작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증식엔 실패만 거듭하여 1986년에는 2마리만 살아남았고 결국 1마리(‘킨’)만 살아남았는데, 중국의 수컷 한 마리를 신설된 사도 따오기보호센터로 데려와 인공번식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1999년 1월에 중국 장쩌민 주석이 일본을 방문하며 한 쌍의 따오기 ‘요우요우(수컷)’와 ‘양양(암컷)’를 기증했다. 이들 사이에서 같은 해 5월 21일 인공부화로 ‘뉴우뉴우(수컷)’가 탄생하였다. 따오기 번식에 성공한 일본 오부치 게이죠 수상이 장쩌민 중국 주석에게 번식한 따오기 사진을 선물할 정도로 일본 열도가 온통 따오기로 떠들썩했다. 그 후에도 ‘뉴우뉴우’의 짝으로 중국에서 ‘메이메이(암컷)’가 기증되었다.
현재 일본에서는 120여 마리의 따오기가 사육되고 있으며, 그 중 10마리는 2008년 9월 야생방사 하였다.

중국의 따오기 보호에 협력

지금까지 JICA, 환경청, 민간 기금·모금 등에 의해 사육 번식 시설의 정비, 감시 카메라, 차량 등의 기자재를 제공하고, 조사나 사육 전문가를 파견하며, 서식 상황 조사를 지원하며, 보급 개발 사업을 지원하는 등의 협력을 실시해왔다. 일본과 중국은 ‘중일 공동 따오기 보호 계획’을 책정하고 있다.

일본의 따오기 보전역사에 대한 년도별 설명

  • 1892년‘수렵에 관한 규제’에 따른 보호종(33종)을 지정했지만 따오기는 불포함
  • 1892년
  • 1908년따오기가 보호종에 포함
  • 1934년따오기를 천연기념물로 지정
  • 1952년따오기를 특별 천연기념물로 지정
  • 1953년 3월사토우 하루오씨가 부상당한 따오기(빠루)를 료우츠 고등학교에서 사육
  • 1953년 4월고우스케 동물원으로 이동, 도립동물원에서 처음 사육
  • 1954년 2월빠루 사망
  • 1959년사도의 산촌 료우츠시에서 따오기의 먹이주기를 시작
  • 1960년따오기를 국제적 보호종에 등재
  • 1967년 1월사도섬에 따오기보호센터 건립
  • 1971년니가타현과 동경도가 따오기 사육에 관한 협약서 체결
  • 1978년 5월야생에서 따오기 알 3개 채집, 고우스케 동물원에서 인공부화 시도 했으나 무정란
  • 1981년사도섬에서 따오기 5마리 생포 ⇒ 인공번식 유도
    - 81년 2마리 사망, 82 · 86 · 95년 각각 한 마리씩 사망
  • 1985년 10월"호아호아“를 중국에서 인양( ~ 1989년 11월)
  • 1990년 3월“미도리”를 베이징 동물원에서 인양( ~ 1992년 9월)
  • 1993년 2월따오기를 국내 야생 희귀동식물로 지정
  • 1999년 1월중국 장쩌민 주석 일본 방문 시 따오기 한 쌍 선물
    - 양양(洋洋, 암컷), 요요(友友, 수컷)
  • 1999년 5월일본 따오기보호센터 유유(優優, 수컷) 인공부화
    - 양양과 요요 사이에서 태어난 새끼
  • 2000년 10월중국에서 암컷 ‘미미’를 ‘요요’의 페어로 선물, 한동안 네 마리
  • 2003년 10월산림관리소홀과 농약 살포 등으로 일본 따오기 멸종
    -일본 최후의 따오기 ‘킨’ 사망(36세)
  • 2007년 7월야생적응방사장에 5개체 사육
  • 2007년 12월위험성 때문에 2쌍을 타마동물원으로 이송
  • 2008. 5월사도의 야생적응 방사장에서 새끼 탄생
  • 2008. 9월따오기 10마리 방사
  • 현재123마리 보존

사도섬은 현재 ‘갈아엎지 않는 농법’이 실험 중에 있음.

  • 가을에 나락을 베어낸 뒤 논에 물을 채웠다가 이듬해 갈지 않고 모를 내면 벼 포기에서 물풀이 생기고 여기서 많은 산소가 생겨 미꾸라지 같은 따오기의 먹이가 살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진다는 것
  • 인건비 절약과 함께 청정지역에서 생산되는 상품이라는 장점이 있음

담당부서
우포늪관리사업소 따오기담당(☎ 055-530-1574)
최종수정일
2016.03.22. 15:38:33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참고로 만족도조사에 제출하신 의견은 홈페이지 운영의 참고자료로 활용하며, 답변이 필요한 민원 및 문의글은 민원상담, 여행Q&A, 신고게시판 등 관련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