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는 이동력이 다른 동물보다 크기 때문에 어느 종이든지 전세계에 널리 분포될 것이라 생각되나 결코 그렇지 않다. 물론 몇몇 매 종류와 같은 예외도 있으나, 대부분은 그 중간에서 어떤 한정된 범위내에 분포된 결과 지역에 따른 독특한 조류상을 형성하게 된다.

이와 같이 지도상에 표시할 수 있는 분포의 양상을 '지리적 분포'라고 하는데 새와 같은 고등동물의 지리적 분포에 관해 세계를 구북구, 동양구, 에티오피아구, 오스트레일리아구, 신북구(구북구와 합쳐 전북구라 함), 신열대구의 여섯 개의 구계로 구분지을 수 있다.

우리나라의 조류 분포는 위의 지리적 구분으로 보아 구북구의 중국 아구와 일부의 시베리아 아구에 속하는데 낭림산맥 동쪽과 부전령 이북에서 백두산에 이르는 고지대는 그 기후와 지형이 대륙 지방과 비슷하여 조류상도 시베리아 동부의 것과 공통종 혹은 근사종이 많다.

조류의 외부형태소개 머리:이마,눈,부리,턱밑,멱,뒷머리,뒷목 어깨사이,어깨깃,등허리 큰날개깃,작은날개깃,옆구리,위꼬리덮깃,아래꼬리덮깃,부척

그러므로 이 고지대를 시베리아 아구(한국 고지 소구)로 하고 한반도의 나머지 전역인 저지대를 중국 아구(한국 저지 소구)로 구분한다. 저지 소구의 조류상은 중국의 것과 공통종이 많고(약 90%) 소수의 근사종이 있다. 제주도와 울릉도에는 일본과의 공통종이 많다. 우리나라는 면적에 비하여 종구성이 풍부하나 특산종은 적은 편이다.

현재까지 우리나라(남한 기준)에 보고된 조류는 382종이며, 그 외에 12아종을 포함하면 394종에 이른다. 절종되었다고 간주되는 원앙사촌 1종과 53종의 미조를 제외한 340종 가운데 57종은 텃새이고 283종은 철새이며, 철새는 116종의 겨울철새와 64종의 여름철새, 봄여름에 우리나라를 거쳐가는 나그네새 103종으로 이루어진다(윤, 1990)

5령 애벌레

떼지어 있는 새들 떼지어 있는 새들
우리나라에 도래하는 겨울철새 중에서 개똥지빠귀, 노랑지빠귀, 되새, 멋쟁이새 등과 같이 산림에 도래하는 종류는 그 수와 종류가 매우 적은데 비해 해안과 습지에 찾아오는 종은 굉장히 다양하고 그 수도 또한 많다. 이들은 여름에 시베리아와 북만주 등지에서 번식한 뒤 우리나라에는 매년 11월 초부터 시작하여 이듬해 1월 사이에 찾아와 월동한 후 2월 말부터 3월 중순이 되면 번식지로 다시 돌아간다.

대표적인 종으로 재갈매기, 세가락갈매기, 붉은부리갈매기와 같은 갈매기류, 대부분의 오리류, 기러기류, 고니류 등을 들 수 있으며 이들은 주로 강이나 호수, 해안 등과 같은 월동지에서 대규모로 무리를 지어 겨울을 난다. 우리나라의 물새류가 도래하는 주요 습지로서 국제 수금류 및 습지 조사국에서 후보지로 보고된 21개 습지를 보면 다음과 같다(원, 1992).

  1. 1 화진포, 송지호, 청초호, 경포호와 같은 동해안 해안 적호
  2. 2 철원분지(강원도 철원군 동송면 삽술리 평야)
  3. 3 대성동, 판문점 습지(경기도 파주군 군내면)
  4. 4 한강하구
  5. 5 신도(경기도 강화군 화도면 장봉리)
  6. 6 강화도 남안과 영종도 북안 해안 개펄
  7. 7 영종도 남안의 개펄과 인근 섬
  8. 8 한강 서울 수역
  9. 9 양수리 저수지
  10. 10 남양만
  1. 11 아산만
  2. 12 서산 천수만
  3. 13 금강 하구
  4. 14 금강, 만경강, 동진강 하구
  5. 15 서대구와 고령 습지
  6. 16 우포 습지(경상남도 창녕군)
  7. 17 대평, 질날, 유전 습지(경상남도 마산시 및 함양군)
  8. 18 춘산, 산남, 동판저수지(경상남도 창원시) : 주남저수지
  9. 19 낙동강 하구
  10. 20 학동 해안
  11. 21 성산포 양어장(제주도)

우리나라는 어디를 가나 새의 지저귐을 들을 수 있고,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있으며, 강 하구, 작은 저수지에서 호수, 습지, 야산, 깊은 산등의 다양한 환경이 있어 땅덩이는 작지만 다양하고 깨끗한 환경 속에서 여러 종류의 새들이 살아오고 있다. 새는 크게 물새와 산새로 분류할 수 있다. 물새(water bird)란 물위에서 헤엄쳐 다니거나 물가에서 생활하는 새로서, 수서 곤충이나 물고기, 갑각류 등을 먹고사는 새를 말한다. 여기에는 습지에 사는 중대백로, 왜가리, 물닭을 말하며 연안에 사는 물수리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보통 물총새나 물까마귀 등도 제외된다. 부리가 가늘고 길며 곧고, 다리와 발가락은 유별나게 길며 물갈퀴는 발달되어 있지 않다. 날개는 강하고 크다.

텃새

어떤 지역에 일년 동안 그 곳을 떠나지 않고 살고 있으면서 번식도 하는 조류를 말한다.

겨울철새

가을에 번식지로부터 도래하여 월동하고 다음해 봄 번식지로 되돌아가는 철새를 말한다. 이 새들은 원거리의 철새이다. 또 같은 종류의 새라도 북부나 산지에서는 여름새로 번식하고 남부나 평지에서는 겨울새로 월동하는 것이 있다. 이들을 표조(漂鳥)라고도 한다.

여름철새

봄·초여름에 월동지에서 도래하여 영소·번식을 하고 가을에 월동지로 떠나는 새를 말한다. 북반구에서는 봄에 남쪽(강남)에서 도래하여 번식하고, 가을이면 월동을 위해 남쪽(강남)으로 떠나는 조류들이며 남방 기원의 조류가 많다. 국내에서도 국지적(局地的)으로 본다면 여름에는 산 속 오지에서 번식하고 겨울에는 평지로 내려와 모습을 드러내는 조류가 있다. 직박구리·말똥가리 등이 그 예로, 이와 같은 새를 표조(漂鳥) 또는 떠돌이새라고 한다. 또한 남반구의 바다새가 북상(北上)하여 한국 근해에 와서 여름을 보내지만 번식은 하지 않는 종류가 있다.

나그네새

분포권·이동경로 이외의 지역에 태풍이나 기후의 급변 또는 그 밖의 원인으로 나타난 한 두 마리의 새를 말한다. 미조(迷鳥)라고 한다.

* 자료제공 : 경남대학교 함규황 교수


담당부서
우포늪관리사업소 생태관담당(☎ 055-530-1553)
최종수정일
2016.03.02. 09:52:04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참고로 만족도조사에 제출하신 의견은 홈페이지 운영의 참고자료로 활용하며, 답변이 필요한 민원 및 문의글은 민원상담, 여행Q&A, 신고게시판 등 관련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