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마을소개

냉천리(冷川里)

냉천리는 운봉천의 하류 쪽에 있는 마을로 성산면사무소와 대합파출소 관할 성산치안센터가 소재하고 있는 곳이다. 아주 차가운 샘이 있어 참샘골이라 불리었던 냉천동과 제비가 나는 형국이라는 연곡동으로 나누어져 있었던 것이 1914년 합하여져 냉천리가 되었다. 운봉천 양쪽에는 높은 산이 줄지어 서 있으며, 산과 산 사이에 흐르는 내 주변에 있는 들은 운봉 근처와 석정 근처에 있는데, 구룡산을 중심으로 북, 서에 취락이 형성되어 있다. 행정리로는 이천, 석정, 냉천 3개로 나뉜다.

정녕리(丁寧里)

정녕리는 성산초등학교, 우포농협 성산지점 등이 있는 마을로 남북으로 국도 5호선이 통과하고 있다. 마을이 형성되어 있는 동편의 산줄기가 남북으로 연결되고 중고개에서 서쪽으로 국도까지 한 줄기가 뻗어 나와 대합면 태백산과 이어지니 그 지형이 ‘丁’자와 같이 생겼으므로 ‘곰배’같다 하였다. 이는 ‘장정 丁’ 자를 속칭 ‘곰배 정’ 자라 한 것으로 ‘곰배’는 흙덩이를 부수거나 고를 때 쓰는 농기구 고무레의 이곳 토박이말이다. 정녕의 동북쪽에는 토포산이 있고, 산의 북쪽에는 달창저수지가 있다. 행정리로는 정녕 1구와 정녕 2구 2개로 나뉜다.

대견리(大見里)

창녕군의 최북단에 있으며 대구광역시 달성군과 경계로 국도 5호선의 도로변 마을이다. 옛날 다견원(茶見院)이 있었던 곳으로, 다견이 대평(大坪)들과 융화되어 대견(大見)으로 변하였다. 이는 ‘대(大)’가 통음차로 ‘다’로 발음되어 ‘다(茶)’에서 ‘대(大)’로 대치된 것이다. 원(院)은 고려, 조선 시대에 지방에 출장을 나가는 관리를 위해 마련된 숙박시설인데 원(院)이 있는 마을이라 하여 원동(院洞)이라고도 불리었다. 우미실에서 대견에 이르는 국도의 좌우변에 넓은 들이 있는데 이 들이름을 대평들이라 한다. 행정리로는 대견 1개가 있다.

후천리(後川里)

후천리는 냉천리의 북쪽, 방응산의 아래 낮은 평지에 자리 잡았으며, 대구광역시 달성군 유가면 본말리와 도랑을 사이에 두고 붙어 있다. 예전에는 곽천이라 하였는데 뒤에 전천(前川)으로 불리다가 후천이 되었다. 동리 앞에 있는 달창저수지 물은 대견을 지나 북으로 흘러 낙동강으로 유입되는데 저수지 아래의 내 이름은 차천(車川)이다. 연암서원(燕巖書院)이 있었던 마을로 지금도 부용정(芙蓉亭)이 남쪽 끝에 있어 금헌 이장곤, 부용당 성안의 등 선현들의 발자취가 역력한 곳이다. 행정리로는 후천 1개가 있다.

대산리(垈山里)

성산면의 북부이며 창녕군의 최북단 마을로 신라시대 경주와 낙동강 서부 지역을 이어주는 대로의 한 요지로 역(驛)이 있었던 마을이다. 비슬산 계곡에서 시작하여 안심골짜기를 흘러내리는 대산천(岱山川)의 물줄기는 사시사철 맑은 물을 흘려 보낸다. 대산리는 큰 산이라는 뜻으로 ‘큰 대(大)’ 대신 ‘큰 대(岱)’를 쓴 것이다. 행정리로는 대산, 월곡, 안심 3개로 나뉜다.

연당리(蓮塘里)

연당은 연꽃이 핀 연못이니 불교와 인연 깊은 곳임을 보여준다. 이 근처에 있는 사찰의 이름이 연화사(蓮花寺)로 연꽃이 있는 연못이라는 의미로 연당이라는 지명으로 불리게 되었다. 연당의 본동은 연화사가 있었던 곳이라 하여 과거 연화라 불리었는데 지금은 산아래 평지의 연화와 구분키 위해 이 옛 마을을 구연화라 부른다. 연화사는 『동국여지승람』에 나오는 사찰로 조선후기에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행정리로는 연당, 연화 2개로 나뉜다.

운봉리(雲峰里)

앞산의 형국이 구름이 떠오르는 형상이라 하여 운봉(雲峰)이라 하며 안심동, 연화동, 연당, 연화봉 등과 함께 불교적인 색채가 강한 지명이다. 방리에서 흘러내리는 내와 안심 골짜기에서 흘러내리는 내가 만나서 서쪽으로 흘러가는데 이 내를 운봉천이라 부른다. 김해 김씨가 오래 살아 온 마을로 도산재(島山齋), 오곡재(烏谷齋) 등이 있다. 성산초등학교가 1932년 운봉리에서 개교했다가 1989년에 폐교하였다. 운봉의 남쪽에 있는 왕재산은 고암면 간상리와 경계가 된다. 행정리로는 운봉 1구, 운봉 2구 2개로 나뉜다.

방리(芳里)

방리는 성산면의 동부로 고암면에서 국도 20호선을 따라 청도 방면으로 북쪽 방골재를 넘으면 나오는 마을이다. 방리는 밭이 많은 골짜기이므로 밭골이라 불리던 것이 방골로 변한 것이다. 봄이면 산에 참꽃이 만발하는데 이 경치가 아름다워 꽃다울 방(芳)자를 썼다고 한다. 비티재는 방골에서 청도군 풍각면 금곡리와 안산리로 가는 산과 고개로, 꿩이 나르는 형국이라 하여 비치(飛雉)재라 하였고, 후에 비티재로 음이 변하였다. 행정리로는 원동, 방리 2개로 나뉜다.

가복리(加福里)

가복리는 성산면의 제일 동부에 있는 마을로 1914년에 덕곡리와 가복리가 합하여져 가복리가 되었다. 성산면의 가장 변두리의 가장자리에 있는 마을이란 뜻으로 가골(邊골), 갓동이라 불리었는데 가골, 갓동을 음차로 ‘가곡(加谷)’으로 썼다. 이것이 뒤에 ‘복을 붙들었다’는 설화가 결합하면서 가복(加福)이 되었다. 행정리로는 덕곡과 가복 2개로 나뉜다.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창녕군에 저작권이 없는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 일부자료는 제외됩니다.)

담당부서
성산면 총무담당(☎ 055-530-6661)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조사 참여하기